트위터 “트럼프도 선 넘으면 플랫폼 퇴출당할 수 있어”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09: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 CEO 청문회 서면답변서 “트위터 의사결정에 정치는 개입 안 해”
트위터는 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이 이용 약관을 위배해 오·남용의 선을 넘을 경우 플랫폼에서 퇴출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홈페이지 화면 캡처

▲ 트위터. 트위터 홈페이지 화면 캡처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와 바이자야 가디 최고 법률정책책임자는 5일로 예정된 미 의회 청문회에 앞서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트위터의 독설적인 트윗 대응 정책은 뉴스 가치가 있는 세계 지도자들에게 일정한 여지를 주고 있긴 하지만 대통령이나 누구도 포괄적인 예외가 될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 정치전문지 폴리티코가 전했다.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만일 북한 지도자들이 그들의 수사를 계속한다면 그들은 그리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등 자신의 적들에 대한 폭력적 발언을 쏟아냈다”면서 “비판론자들은 이 트윗들이 트위터의 서비스 이용 약관을 위배한 것으로 징벌적 조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또 자신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주장한 전직 백악관 직원 오마로자 매니골트에 대해서는 “그녀는 하류 인생”이라며 “미친(deranged)”, “개(dog)” 등의 표현을 쓰기도 했다.

도시 CEO는 트위터의 콘텐츠 관행과 관련된 하원 에너지상무위원회 청문회에서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과 관련된 문항을 전화로 통보받았다고 밝혔지만,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을 삭제하는 것에 무게를 두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한편 도시 CEO는 의회에 보낸 서면답변서에서 ‘소셜미디어들이 보수의 목소리를 압살하려고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관련해, “트위터는 어떤 결정을 할 때 정치적 이데올로기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트위터는 미국의 진보, 보수 양쪽 진영으로부터 강한 압박을 받고 있다.

민주당과 진보진영은 트위터가 트럼프의 공격적이고 폭력적인 트윗을 허용하고 음모이론가인 알렉스 존스와 백인 우월주의자 리처드 스펜서의 사이트를 폐쇄하지 않고 중단시킨 것을 공격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과 보수파는 “우파의 시각을 묻어버리려는 차별적이고 불법적인 트위터의 관행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