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서울공항 도착…문 대통령에 방북 결과 보고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2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잘 다녀오겠습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대북 특사단이 5일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향하는 특별기에 탑승하기 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 서훈 국정원장, 정 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잘 다녀오겠습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대북 특사단이 5일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향하는 특별기에 탑승하기 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 서훈 국정원장, 정 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5일 평양으로 떠났던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이 이날 오후 9시 44분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특사단을 태운 공군 2호기는 이날 오후 8시 40분 평양 순안공항에서 이륙해 오전 방북 때와 마찬가지로 서해 직항로를 통해 귀환했다.

단장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된 특사단은 이날 오전 7시 40분 서울공항을 출발해 9시쯤 평양에 도착했다.

특사단은 귀환 직후 청와대 관저를 찾아 문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보고한다.

또 정의용 실장은 6일 오전 방북 결과에 대해 공식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평양 순안공항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나와 특사단을 영접했다. 특사단은 고려호텔로 이동,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영접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특사단은 김영철 부위원장과 19분간 환담을 했으며, 이후 다른 장소로 이동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의견을 나눴다.

특사단은 9월 남북정상회담 일정·의제, 판문점선언을 통한 남북관계 진전 방안,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방안에 대해 북측과 협의했다.

특사단은 북측과 만찬을 함께 한 뒤 귀환길에 올랐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