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캠리’ 50대, 경찰 입건 “주민들에게 미안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모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3일째 방치된 현장. 2018.8.29 연합뉴스

▲ 지난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모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3일째 방치된 현장. 2018.8.29 연합뉴스

인천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단지에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자신의 승용차로 막아놓은 채 떠나 공분을 일으킨 50대 여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A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4시 43분쯤 인천시 연수구 한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자신의 캠리 승용차로 막아 주민들이 불편을 겪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A(51·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그는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이 자신의 승용차에 주차금지 스티커를 부착한 것에 분노해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주민들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진술했다.

사건 당일 해당 아파트 주민들은 6시간 동안 방치된 승용차를 밀어 인도로 옮긴 뒤 경찰에 신고했다. 또 A씨에게 직접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이러한 정황이 보도로 알려지자 A씨는 사건 발생 나흘째인 같은 달 30일 주민들에게 사과하며 아파트를 떠나겠다고 알렸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