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수액주사 뒤 2명 ‘패혈증 쇼크’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17: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라티아 마르세센스균 검출
주사기. 사진=pixabay

▲ 주사기. 사진=pixabay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3일 인천 남동구 논현동의 N의원에서 수액주사를 투약한 환자 2명이 패혈증 쇼크 증상을 보여 역학조사를 시행했다고 5일 밝혔다. 역학조사팀은 과장급 1명, 역학조사관 3명으로 구성했다. 조사팀은 현재 환자의 의무 기록을 확보해 분석 중이며 의료기관의 환경검체를 채취해 질병관리본부와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시 남동구 보건소는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중인 환자 2명과 3~5일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를 대상으로 건강 상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N의원은 업무를 중지한 상태다. 질병관리본부 혈액배양검사에서는 ‘세라티아 마르세센스’가 검출됐다.

이 균은 그람 음성균으로 세면대, 화장실 파이프, 샤워기, 시멘트 바닥에 존재하고 의료기관의 카테터 관련 감염, 요로 감염 등 병원 감염균으로 흔한 균이다. 이에 따라 주사기를 통한 감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밀 분석을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앞으로 인천시를 중심으로 추가 역학조사와 환자 모니터링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감염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관련 기관과 협조해 정확한 감염 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