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장애인문화예술축제, 예술 및 공예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16: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리며 장애의 벽을 허물고 장애인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2018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이 오는 9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리며 장애의 벽을 허물고 장애인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2018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이 오는 9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즐기는 진정한 축제의 장이 열린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리며 장애의 벽을 허물고 장애인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2018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이 오는 9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된다.

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 후원하는 ‘A+ Festival’은 잠재적 가능성, 열린 접근성, 활기찬 역동성이 실현되는 것에 그 의의가 있다.

‘A+ Festival’은 7일 화려한 개막공연으로 시작하여 8일과 9일 양일간 다양한 행사들을 진행한다. 광화문 광장 북측 StageA와 광장 남측 Stage+에서 국악, 클래식, 합창 등 음악뿐만 아니라 무용, 뮤지컬, 낭독쇼, 패션쇼 등을 다양하게 선보이며 무대 주변에서 공예, 영상, 회화, 서예 등 전시도 열린다.

이와 함께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키즈 페스티벌과 체험프로그램도 함께 이어지는데, 특히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광장 서측에서 가장 처음 볼 수 있는 나만의 컵 만들기부터 사진으로 뱃지만들기, VR 체험하기, Welcome to ART 체험 프로그램 등 예술 체험을 할 수 있다.

광장 동측에서는 소원나무 만들기를 비롯해 자외선 비즈팔찌만들기, 별자리 시계 만들기, 드림캐쳐 만들기 등 여러 가지 공예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텐트 체험장에서는 ‘도미노 카프라 놀이터’, ‘세상에서 가장 작은 인형극장’, ‘엄마와 함께 조각보 만들기’, ‘내가 그리는 축제길’ 등이 참가자들을 기다릴 예정이다.

‘A+ Festival’ 관계자는 “‘A+ Festival’에서 준비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축제를 더욱 입체적으로 즐길 수 있는 것은 물론 협동심도 기를 수 있다”며 “체험프로그램을 체험한 후에 SNS이벤트, 설문 조사 등에 참여하여 다채로운 기념품을 받아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