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게이트’ 기자의 트럼프 ‘저격’에 백악관 “끔찍” “날조”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16: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워터게이트’를 터뜨려 닉슨 대통령을 사임하게 만든 기자 밥 우드워드가 이번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했다.

워싱턴포스트와 CNN 등 미국 현지 언론들은 11일 발간 예정인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 사본을 입수했다며 4일(현지시간)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공포’는 트럼프 대통령의 즉흥적이고 비상식적인 국정운영 방식을 폭로하는 데 초점을 맞춘 책이다.

책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일제히 부인하는 입장을 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티스 장관, 켈리 비서실장,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낸 성명을 줄줄이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렸다. 이어서 “우드워드의 책은 이미 (당사자인) 매티스 장관과 켈리 비서실장이 반박했고 신뢰를 잃었다”며 “인용된 내용은 대중에 대한 속임수”고 반박했다.

그는 또 이날 보수 매체 ‘데일리 콜러’와의 인터뷰에서도 우드워드의 책은 “끔찍한 것”이라 표현하며 “우드워드는 신뢰도에 문제가 있다”고 비난했다. 또 자신이 한미 FTA 폐기를 위한 서한을 작성한 직후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이를 책상에서 몰래 치웠다는 내용에 대해선 “지어낸 것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샌더스 대변인 또한 성명에서 “이 책은 날조된 이야기일 뿐”이라며 “불만을 품은 전직 직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모함하려고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매티스 장관 역시 ‘트럼프 대통령은 5∼6학년 수준’이라고 말했다는 내용에 대해 부인하는 성명을 냈다. 롭 매닝 국방부 대변인도 “우드워드는 국방부 내 누구와도 관련 내용을 인터뷰하거나 확인한 바 없다”고 밝혔다.

켈리 비서실장도 성명에서 “내가 대통령을 ‘멍청이’라고 불렀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암살을 제안했다’는 책 내용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이 아사드 암살에 관해 언급하는 걸 한 번도 들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