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궁으로 실패하자 사흘 동안 독약을 안약처럼 타 남편 독살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1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편 스티븐(64)을 살해하려고 마음 먹은 라나 클레이턴(52)은 석궁으로 머리를 겨냥해 봤는데 실패했다. 그래서 생각해낸 것이 남편이 마실 물에 독극물을 안약처럼 떨어뜨리는 것이었다. 그렇게 사흘을 실행해 서서히 남편을 독살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주도인 샬럿에서 32㎞ 떨어진 클로버시 외곽에 있는 자택 계단에서 굴러 떨어져 고통스러워 했던 남편은 결국 세상을 등졌다. 몇 주 뒤 아내는 체포됐다. 부검 결과 테트라하이드로졸린이란 약품이 발견됐기 때문이었다. 마비나 호흡 곤란, 가수면 상태 유도를 일으킬 수 있다고 미국국립약품공전에 기록돼 있다. 처방전을 받지 않은 안약통과 나잘 스프레이에 이 물질이 담겨 있었다.

요크 카운티 경찰은 지난 7월 19일(이하 현지시간)부터 21일까지 독성 물질을 마시게 해 남편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지난달 31일 라나를 체포해 구금하고 기소했다. 그녀는 수사 과정에 남편이 알아채지 못하는 사이에 독살하려고 시도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친구와 친지들에 따르면 물리치료 회사를 창업했던 클레이턴의 장례식은 집 뒷마당에서 엄수됐는데 경찰이 사인을 밝혀내기 전이었다. 라나는 범죄 전과도 없고 이전에 경찰에 체포된 적도 없었다. 또 경찰은 그녀의 범행 동기에 대해서도 이렇다 하게 밝히질 않고 있다.

검찰은 2년 전 남편이 잠 들었을 때 라나가 석궁으로 머리를 조준했던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그녀는 울면서 크게 놀란 상태였으며 경찰 보고서에는 활이 시위를 떠난 것이 사고였다고 기록돼 있다. 그녀는 남편이 자신을 정신적으로는 괴롭혔지만 결코 몸에 손을 대거나 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했다.

부부가 함께 지낸 지는 8년 밖에 되지 않았으며 아내는 이웃들과 성경 연구 모임에 다녔던 것으로 알려졌다. 요크 카운티 공증법원은 남편 사후 부인이 유산을 물려받았다고 밝혔다. 부부의 자택은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의 마운트 버논 자택을 본떠 지어졌는데 80만달러(약 8억 9300만원)의 가치로 평가됐다. 라나의 페이스북 계정 프로필에는 그녀가 미국재향군인회 샬럿 지부에서 근무했다고 기재돼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