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30% 할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울산·전주서도 시범사업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1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교통부는 울산광역시와 전주시에서 다음 달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이 시행된다고 5일 밝혔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10% 할인된 정기권(월 44회 이용) 이용자가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지급(최대 20%)하는 제도다. 이용자는 최대 30%의 교통비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정부는 정기적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국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추진 중이다. 지난 4월부터 세종시에서 시범사업이 시행 중이다.

국토부는 플라스틱 카드로만 발급하던 알뜰교통카드를 모바일 앱(App)을 통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앱의 작동 방식은 7단계에서 4단계로 간소화했다. 또 별도로 지정된 충전소를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휴대폰의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을 활용해 모바일로 충전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이번 울산·전주시 시범사업에 선정된 각 500명의 체험단은 10월부터 3개월 동안 광역알뜰교통카드를 구입·사용하고 제도 개선 사항 등을 건의한다. 국토부는 내년부터 세종시와 울산·전주시에 대해 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박무익 종합교통정책관은 “수도권을 포함한 여러 도시에서도 다양한 시범사업을 거쳐 제도를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