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특별기 타고 평양으로 출발…김정은 면담 성사 주목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0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북 특사단, 문 대통령 친서 들고 평양으로 출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특사단 5명은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2018.9.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북 특사단, 문 대통령 친서 들고 평양으로 출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특사단 5명은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2018.9.5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평양을 향해 떠났다.

정의용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은 이날 오전 7시 40분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했다.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하는 특사단은 임무를 마친 뒤 이날 오후 서울로 돌아올 예정이다.

특사단은 이번 방북에서 ▲9월 중 평양에서 열기로 한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과 의제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통한 남북관계 진전 방안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착 달성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특사단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문 대통령의 친서를 갖고 평양으로 떠났다.

특사단은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날 것으로 기대하고 떠났지만, 정의용 실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아직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 일정은 확정이 안 됐으며, 평양 도착 후 세부 일정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 특사단과 북측의 논의가 끝나면 9월 남북정상회담의 세부 일정과 의제도 확정·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특사단 방북을 통해 최근 지지부진한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는 북·미 간 비핵화 논의가 교착 상태를 풀고 새로운 추동력을 얻을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