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부부의 웃음… “생각지 못한 신혼여행”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2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본지·국방부 국군모범용사 초청 행사
청와대 영빈관서 배우자와 함께 오찬
‘문재인 시계’ 선물… 국회·청남대 방문
서울신문사와 국방부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55회 국군모범용사 초청행사가 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가운데 이상철(앞줄 왼쪽 여섯 번째) 국가안보실 1차장과 고광헌(세 번째) 서울신문사 사장, 서주석(앞줄 오른쪽 세 번째) 국방부 차관, 모범용사 및 배우자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신문사와 국방부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55회 국군모범용사 초청행사가 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가운데 이상철(앞줄 왼쪽 여섯 번째) 국가안보실 1차장과 고광헌(세 번째) 서울신문사 사장, 서주석(앞줄 오른쪽 세 번째) 국방부 차관, 모범용사 및 배우자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군인 부부를 ‘중소기업’ 아니냐고들 하시는데(웃음) 국가에 헌신한다는 자부심으로 살고 있다. 우리 부부가 11차례 부대를 옮겼고 6학년인 딸은 이미 7번이나 이사를 했다. 모두 공감하실 텐데 (이번 국군모범용사 선발을) 생각지 못한 신혼여행이라고 생각하셨으면 좋겠다.”(여군대표 박선미 육군 상사의 배우자인 박병욱 육군본부 원사)

“1998년 남편을 만나 ‘아직까지’ 큰 후회를 하지 않고 살았다. 한눈팔지 않고 오로지 군과 가족에게만 헌신하는 남편은…(눈물). 평생 오기 어려운 곳에 와서 보내는 오늘이 평생 기억으로 남고 행복하다.”(강성만 공군 상사의 배우자 원현자씨)

청와대에서 4일 열린 제55회 국군모범용사 초청 행사에 동반 참석한 배우자들은 평생 국가와 군을 위해 헌신한 남편과 아내에 대한 소회를 이렇게 밝혔다.

서울신문사와 국방부가 공동 주최한 행사에는 육·해·공군 및 해병대 부사관 9만여명 중 선발된 모범용사 60명과 배우자 등 120명이 참석해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오찬을 함께 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할 예정이었지만 5일 대북 특사로 평양행 비행기에 오르는 정 실장의 급박한 일정으로 이 차장이 대신했다. 해병대 1사단 양병장 원사는 “정 실장님을 위해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다. 이 기운을 받아 좋은 성과를 거두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모범용사 초청 행사는 1964년 베트남 파병을 계기로 군의 사기 진작과 민·관·군의 유대 강화를 위해 모범용사 50명을 선발한 데서 비롯됐다. 현재까지 3000여명이 거쳐 갔다.

이 차장은 “짧게는 9년, 길게는 35년간 애쓰신 노고를 치하드리며 대통령을 대신해 환영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방개혁 2.0 추진방향을 7월에 확정해 모든 분야에서 국방개혁을 착실하게 수행 중이며 내년도 국방비를 8.2%로 획기적으로 증액하는 안을 만들었다. 국방개혁을 통해 더 강해질 군에서 허리 역할을 맡아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신문 고광헌 사장은 “1977~79년 육군 병장 고광헌을 알뜰히 보살펴 준 손주병 상사님이 생각난다”며 “여러분 같은 동료·선배가 있다는 게 삶에서 얼마나 소중한지를 다시 생각하게 된다”며 모범용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도 “마음껏 힐링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모범용사와 배우자들은 오찬 후 ‘이니템’(문재인+아이템)으로 인기가 높은 ‘문재인 시계’를 선물 받았다. 이들은 7일까지 국회와 국가정보원, 미 8군 캠프 험프리스, 삼성전자(기흥), 청남대 등을 방문해 재충전 시간을 갖는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9-05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