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익점의 기업가 정신, 우리 시대 적용 고민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23: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영 에세이 ‘기업가 문익점’ 펴낸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기업을 경영하면서 항상 우리 역사에서 ‘롤모델’이 될 만한 경영인이 누가 있을까 하는 갈증을 안고 살았습니다. 누군가는 문익점 선생을 보며 ‘산업스파이’라고 농을 던지기도 하지만, 저는 공부를 하면 할수록 그분이 지닌 기업가정신에 감탄하게 됐지요.” 윤동한(71) 한국콜마 회장은 지난 1일 출간한 역사 경영 에세이 ‘기업가 문익점’을 집필하게 된 배경에 대해 “사농공상을 구분하던 유교 사상에 따라 상업이 상대적으로 조명을 받지 못한 우리 역사에도 참된 기업인이 존재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4일 말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목화씨로 국민 기업을 키우다’라는 부제를 단 이 책은 1990년 한국콜마를 창업해 화장품과 제약업계를 아우르는 기업으로 성장시킨 윤 회장이 기업인의 관점에서 문익점의 삶을 들여다본 책이다. 문익점은 중국에서 목화씨를 붓대롱에 숨겨 들어와 한반도에 보급한 인물이다. 책에서는 목화씨의 도입에서 재배기술 축적, 종자개량, 목면 제조기술 도입 발전, 전국 확산이라는 일련의 산업화 과정을 후대에 이르기까지 계획적으로 실천한 현대식 기업가로 그렸다.

윤 회장은 “과거에도 우리나라의 지식인들은 지속적으로 중국을 오가며 교류했지만, 그들의 선진 문물을 우리 백성들에게 나눠 삶의 질을 높이려는 시도로 이어진 적은 거의 없었다”면서 “문익점이 기업인으로 위대한 점은 목화씨를 들여온 이후 독점적 지위와 막대한 이익을 취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백성들에게 무료로 나눠 주고 재배 기술과 생산 기술 등의 정보를 대가 없이 공유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학창 시절부터 역사에 대한 관심이 각별했다고 한다. “고등학생 때는 역사 선생님이 되는 것이 꿈이었어요. 그런데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5남매 중 첫째로서 가정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경영학과에 입학했지요.”

그러나 기업인이 된 뒤에도 경영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에 대한 해답을 역사를 통해 배우기 위해 노력했다. 2016년에는 한국콜마를 경영하면서 겪은 일들을 바탕으로 경영 에세이 ‘인문학이 경영 안으로 들어왔다’를 펴냈다.

윤 회장은 문익점 선생을 재해석함으로써 기업인이 지녀야 할 소양을 알리는 동시에 국민들의 마음속에 자리잡은 반기업가 정서를 바꾸고 싶다고 말했다. “문익점 선생 이후에 이어져 온 국내 산업의 역사를 보면 안타까워요. 한때 일본이 간절하게 원하기도 했던 조선의 가장 중요한 수출품 목면은 일본의 도요타 방적기가 등장하면서 쇠퇴했고, 그렇게 번성한 도요타는 자동차 산업까지 이어져 꽃을 피웠지요. 이 책을 통해 자신의 이익에 앞서 국민을 생각하고, 정보와 기술을 과감하게 공유해 동반성장하는 ‘문익점 정신’을 우리 시대에 적용하는 방안을 함께 고민했으면 합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9-05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