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엔날레 첫 한국인 수상 설치미술가 전수천 작가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2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 비엔날레 첫 한국인 수상 설치미술가 전수천 작가 별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제 비엔날레 첫 한국인 수상 설치미술가 전수천 작가 별세

국제 비엔날레에서 한국인으로 처음 수상하며 우리 미술을 세계에 알렸던 설치미술가 전수천 작가가 4일 새벽 1시 20분쯤 별세했다. 71세.

전 작가는 지난해 12월 발병한 뇌출혈이 재발하며 올 4월까지 다섯 차례 수술을 받았다. 부인 한미경씨는 이날 오전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남편이 병세가 좋아질 줄 알고 주변에 알리지 않았으나 후유증을 이기지 못했다. 병원에서 투병하며 작품을 챙겨 보낸 지난 6월 영국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전시가 마지막 전시가 됐다”고 말했다.

전 작가는 한국인으로는 처음 이탈리아 베네치아비엔날레에서 우수상에 해당하는 특별상을 받으며 이름을 알렸다. 고인은 베네치아비엔날레에 처음으로 한국관이 마련된 1995년 ‘방황하는 혹성들 속의 토우-그 한국인의 정신’으로 특별상을 수상했고,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로도 선정됐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설립과 동시에 미술원 교수로 임용돼 2011년 퇴임 때까지 후학을 길러냈다. 유족으로는 부인 한미경씨가 있다. 빈소는 전북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오전 8시. (063)250-2452.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09-05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