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시그니처’ 첫 가맹점 의왕에 오픈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0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첫 정맥 인식 결제 ‘핸드페이’ 도입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미래형 점포 모델 ‘세븐일레븐 시그니처’가 첫 가맹점을 열고 본격적인 상용화 작업에 나섰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3호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3호점

세븐일레븐은 경기 의왕 롯데첨단소재 내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3호점을 열었다고 4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세계 최초로 정맥 인식 결제 시스템인 ‘핸드페이’ 기술을 도입한 스마트 무인 편의점이다. 지난해 5월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내에 1호점을 선보인 데 이어 지난 2월 서울 중구 남창동 롯데손해보험빌딩에 2호점을 열었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1, 2호점이 직영점으로 운영되면서 전반적인 시스템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운영 안정성을 확보하는 ‘테스트베드’ 역할을 했다면, 3호점은 첫 가맹점으로서 본격적으로 시장 진출에 나서는 신호탄이 됐다는 설명이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3호점은 약 35평 규모로, 핸드페이 결제 시스템을 비롯해 셀프 계산대, 바이오 인식 스피드 게이트, 스마트 폐쇄회로(CC)TV 등 핵심 기술이 모두 적용됐다.

종합 점포 관제 시스템도 도입됐다. 주요 시설 장비에 관리 센서가 부착돼 실시간으로 이상 유무를 자동 체크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경영주와 콜센터, 점포 관리자에게 즉각 알리는 시스템이다. 또 점포 환경 정보 모니터링 기능을 통해 매장 내 온도, 습도, 전력 사용량을 체크 및 감독할 수 있어 체계적인 에너지 관리가 가능하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3호점 개장을 통해 시그니처 매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김영혁 세븐일레븐 기획부문장은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첨단 기술이 집약된 모델로서 고객에겐 편리하고 쾌적한 쇼핑 환경을, 경영주에겐 양질의 업무 환경을 제공한다”면서 “이번 3호점은 향후 시그니처의 가맹 비즈니스 대중화를 이끌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9-0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