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9·8 출고가, 해외선 하락 국내선 요지부동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19: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5개월째 같은 가격… 해외 더 저렴
“시장 지배력 강해… 가계통신비 부담”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9 및 S8의 출고가격이 해외시장에서는 하락 중이고, 국내에서는 5개월째 제자리걸음인 것으로 조사됐다.

4일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S9(64GB) 지난달 출고가는 95만 7000원(SK텔레콤)으로 방통위 집계가 시작된 지난 4월 이후 5개월째 같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갤럭시S9 해외 출고가는 국내보다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에서는 4월 829유로에서 6월 601유로까지 떨어졌다가 7월 685유로(88만 1000원)로 반등했지만 국내가보다 싸다. 중국에서는 5월 5799위안에서 6월 5499위안(89만 9000원)으로 하락했다.

네덜란드에서는 5월 749.69유로에서 6월 701.69유로(90만 2000원)로 떨어졌고, 스웨덴에서도 7월 8995크로나에서 8월 7495크로나(92만 2000원)으로 내렸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주요 13개국 중 12번째였던 국내 출고가는 지난달 14개국 중 10위 수준으로 상승했다.

갤럭시S8(64GB) 국내 출고가 역시 지난 4월 79만 9700원 수준에서 변동이 없다. 네덜란드에서 5월 605.69유로, 6월 581.69유로, 7월 557.69유로, 8월 485.69유로(약 62만 4000원)로 석 달 연속 떨어진 것과는 대조적이다. 출고가 순위도 4월 14개국 중 11위에서 지난달 13개국 중 6위로 올라섰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시장 지배력이 강한 국내 시장에서는 업체들이 가격을 좀처럼 내리지 않는다”면서 “높은 스마트폰 출고가격이 가계통신비의 주요 부담 요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9-0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