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석탄발전 비중 72%…OECD 평균 45%보다 훨씬 높아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0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전, 美·中·러 이어 4위…인구 고려땐 1위
신재생 2.8%…회원국 평균 12% 밑돌아
우리나라 전력 생산에서 원자력과 석탄이 차지하는 비중이 70%를 넘는 등 편중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원 다각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4일 글로벌 에너지기업 BP가 발간한 ‘2018 세계 에너지 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발전량 중 원전과 석탄발전 비중은 각각 26.0%, 46.2%로 전체의 72.2%에 달했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원자력·석탄발전 비중(17.8%, 27.2%)과 비교하면 훨씬 높은 수준이다.

우리나라 원전 발전량은 지난해 148.4TWh로 미국과 중국, 러시아에 이어 세계 4위에 올랐다. 인구를 고려하면 세계 최고 수준이다. 특히 국내 발전에서 차지하는 원전 비중은 우크라이나(54.5%)에 이어 2위였다. 석탄발전도 지난해 264.4TWh로 세계 5위를 기록했다. 비중은 남아프리카공화국, 폴란드, 인도, 중국, 카자흐스탄, 호주, 인도네시아, 대만 등에 이어 9위였다.

우리나라 발전에서 신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현저히 낮았다.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2.8%로 OECD 회원국 평균(12.2%)을 크게 밑돌았다. 전체 조사 대상 30개국 중 20위 수준이다. 비(非)OECD 국가의 평균(5.5%)보다도 낮은 것이다. 천연가스 발전 비중도 21.1%로 OECD 평균(27.4%)보다 낮았으며, 발전량도 세계 13위에 머물렀다.

이에 비해 미국은 원자력·석탄·천연가스·신재생에너지의 비중이 각각 19.8%, 30.7%, 32.0%, 9.8% 등으로 비교적 고루 분산돼 있었다. 독일도 11.6%, 37.0%, 13.1%, 30.3% 등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도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7.3%로 우리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연료비 등 경제적 측면 외에도 사회적, 환경적 비용을 고려한 선진국형 포트폴리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9-0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