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선 벌써 난타전?… 케리 때리는 트럼프, 세 모으는 바이든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2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초전 중간선거 앞두고 잠룡들 기선잡기
트럼프 “케리 출마 검토? 내게는 행운”
바이든 “민주당 모든 것 걸어” 단합 강조
미국 도널드 트럼프(왼쪽) 행정부가 출범한 지 1년 7개월로, 임기의 절반도 지나지 않았지만 미 정가에서 벌써부터 2020년 11월 차기 대통령 선거를 겨냥한 세력 결집이 두드러지고 있다. 무엇보다 차기 대선의 전초전 격인 올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의 승전 가능성이 고조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위기의식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존 케리(가운데) 전 국무장관의 차기 대선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자 “폐기된 이란 핵합의의 주역 케리가 대선에 출마하는 것을 검토한다더라. 나는 운이 좋다”고 조롱조의 트윗을 올렸다. 자신이 더 경쟁력이 있다고 케리 전 장관을 깎아내린 발언이다.

2004년 민주당 대선 후보로 출마했던 케리 전 장관은 전날 CBS 인터뷰에서 “우리는 지금 2018년에 더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지만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다른 트윗을 통해 “민주당은 이제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을 사랑해야 한다. 세션스 때문에 인기 있는 공화당 하원의원 2명에 대한 수사가 널리 알려졌기 때문”이라고 비아냥거렸다. 이어 “쉽게 이길 선거가 시간이 충분치 않아 이제 불확실해졌다”라며 공화당이 중간선거에 불리하다는 지지 세력의 결집성 발언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의원 2명은 지난달 각각 주식 내부자 거래와 선거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크리스 콜린스와 덩컨 헌터를 지칭한다. 이들은 2016년 대선 초기부터 열렬한 원조 친(親)트럼프 인사였다.

민주당의 또 다른 ‘잠룡’ 조 바이든(오른쪽) 전 부통령도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열린 노동자 행진에 참석해 “오는 11월 중간선거는 민주당이 모든 것을 건 승부”라면서 집토끼를 향한 단합 메시지를 내놓았다.

2016년 연방 상·하원 과반을 공화당에 내준 민주당은 11월 선거에서 양원을 모두 되찾겠다는 목표다. 지난주 이코노미스트·유고브 공동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45%로 공화당(39%)에 앞서 최소 하원은 탈환할 수 있다는 희망이 커지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달 폴리티코·모닝컨설트가 공동 실시한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 44%를 차지해 37%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9-0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