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장애학생 위한 ‘코디네이터’ 첫 도입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23: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부터 장애 유형별 특화교육
내년부터 서울에 전국 최초로 ‘장애학생 종합지원 코디네이터’ 제도가 도입된다. 장애 유형별 특화 교육도 추진된다. 서울교육청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서울특수교육발전추진단 운영 결과’를 5일 발표한다. 교육청은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하는 특수교육발전추진단을 운영하며 4개 정책 분야 16개 핵심추진과제(세부추진과제 44개)를 마련했다.

●서울교육청, 오늘 특수교육 대책 발표

이에 따르면 서울교육청은 산하 특수교육지원센터에 장애학생이 장애 유형과 연령 등에 맞춰 적합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길잡이’ 역할을 하는 코디네이터를 배치할 방침이다. 코디네이터는 시나 구청이 장애인에게 제공하는 각종 복지지원도 안내한다.

서울 소재 30개 특수학교와 1288개 일반 학교 내 특수학급은 ‘재구조화’된다. 내년 9월 강서구 서진학교, 서초구 나래학교가 문을 열면 특수학교·학급 과밀 문제와 장애 학생 원거리 통학 문제가 조금이나마 해소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교육청은 ‘서울 미래특수학교 재구조화 컨설팅단’을 운영해 각 특수학교가 학생들 장애 유형이나 학교 환경을 반영한 특색 있는 교육을 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특수학교 노후화 대책과 특수교육 대상 학생 재배치 기준, 중장기 특수학교 배치 계획 등도 마련한다.

●통학비 지원 개선… 전자카드로 지급

통학비 지원방식도 개선된다. 장애학생에게 하루 2000원(보호자 동반 시 4000원)씩 출석일을 기준으로 사후 지급하던 것을 교통카드처럼 사용하는 전자카드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교육청은 또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어울려 교육 받는 통합교육을 강화하고 장애학생 방과후학교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통합교육 지원을 위한 협력교사도 단계적으로 배치할 계획이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9-05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