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n] 2분기 성장률 0.6% ‘찔끔’…국민소득은 1% 줄어들어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0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2분기(4~6월) 한국 경제가 찔끔 성장했다. 더욱이 국민총소득(GNI)은 오히려 뒷걸음질 쳤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0.6% 늘어났다. 1분기 성장률(1.0%)에 비해서는 0.4% 포인트 내려갔다. 또 1년 전과 비교한 올해 상반기 GDP 증가율은 2.8%다. 특히 2분기 실질 GNI는 전기 대비 1.0% 줄어들었다. 이 수치가 GDP 성장률을 밑돈다는 것은 국민들의 소득 증가가 국가 경제의 외적 성장을 뒤따르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앞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는 7년 연속으로 GNI 증가율이 GDP 성장률을 웃돌았지만 올해는 역전 현상이 빚어질 가능성이 있다.

2018-09-0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