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삼성전자 사고 “긴급조사 실시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21: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사업장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2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2018.9.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사업장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2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2018.9.4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사고에 대해 “긴급조사를 실시하겠다”고 알렸다.

4일 오후 2시쯤 경기 용인시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사업장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2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에 해당 사고를 언급하며 “산업단지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했지만 이와 관련해 경기소방재난본부로 신고된 것은 지금 이 시각까지도 전혀 없다”고 규탄했다.

이에 대해 “소방기본법 19조에 명시한 사고 현장 신고 의무를 위반한 것이다. 경기도는 사고 발생 2시간이 지나서야 화학물질안전원의 사고 상황 문의를 받고 인지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당장의 사고 은폐를 위한 늑장대처와 안전매뉴얼 미준수는 모두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에 대한 긴급조사를 실시해 사고원인을 규명하고, 발생 이후 대처과정에 문제는 없었는지 면밀히 파악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상자들은 소화 설비를 관리하는 협력업체 소속 직원들로, 당시 설비를 옮기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사고를 당한 협력사 직원들과 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라는 뜻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