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항소심, 서울고법 성폭력 전담 재판부 배당… 신동빈 선고 후 본격 진행될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17: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희정 전 충남지사

▲ 안희정 전 충남지사

수행비서를 위력으로 간음·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가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항소심 사건이 서울고법 성폭력 전담 재판부에 배당됐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안 전 지사의 항소심은 이날 접수돼 서울고법 형사8부(부장 강승준)에 배당됐다. 첫 기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서울고법에는 형사8부~13부까지 5개의 성폭력 전담 재판부가 있고, 안 전 지사의 항소심 사건은 5개 재판부 가운데 임의로 전자배당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고법 형사8부는 성폭력 사건을 위주로 심리하지만 최근 롯데그룹 총수 일가의 경영비리 사건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국정농단 관련 뇌물 사건의 항소심을 진행했다. 롯데 항소심 사건은 지난달 29일 결심공판을 갖고 변론을 마무리짓고 다음달 5일 선고를 앞두고 있다. 안 전 지사의 재판도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고법 형사8부의 재판장을 맡고 있는 강승준(52·사법연수원 20기) 부장판사는 대구·서울고법 부장판사와 사법연수원 수석교수 등을 거쳐 지난해 2월부터 서울고법에서 성폭력 전담 재판부를 맡고 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