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 보토가 팬에게 바꾸자고 한 셔츠 어떤 문구가 있길래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16: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SPN 동영상 캡처

▲ ESPN 동영상 캡처

보통 팬들이 셔츠를 갈아 입자고 졸라대면 마지 못해 선수가 동의하는데 이번은 많이 달랐다.

미국 프로야구(MLB) 신시내티 레즈의 1루수 조이 보토가 경기 도중 팬과 셔츠를 바꿔 입어 눈길을 끌었다. 그는 3일(현지시간) PNC 파크로 불러 들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정규리그 경기 도중 “보토를 대통령으로”란 문구가 새겨진 셔츠를 입고 1루 쪽 관중석에 앉아 있는 팬을 발견했다. 이 셔츠는 지난 2012년 나이키가 프로모션 차원에서 제작한 것이었는데 정작 보토는 갖고 있지 않았다.

마침 팀은 상대 선발 트레버 윌리엄스의 구위에 완벽히 눌려 있었다. 보토는 4회 초가 끝난 뒤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 사는 카일 올딩이란 청년 팬에게 다가가 자신의 서명을 담은 셔츠를 줄테니 그 도발적인 셔츠를 자신에게 달라고 했다. 올딩은 동의했고 벌떡 일어나 셔츠를 벗었다. 보토는 노동절(미국은 9월 첫 번째 월요일) 선물로 제작한 셔츠를 넘겼다.

보토는 “한동안 구할 수 없나 찾았던 셔츠였는데 내가 셔츠를 트레이드할 수 있느냐고 묻자 그가 흔쾌히 응해 흥분됐다”며 “그가 관중석 한 가운데서 셔츠를 벗어줬다. 그가 그렇게 해준 데 대해 감사한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팀은 최근 12경기 가운데 9패째를 당했지만 4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땅볼로 더블플레이를 기록한 보토에겐 이 장면이 하이라이트가 됐다고 ESPN은 전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