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감독, 중국 입국…中 올림픽 대표팀 지휘봉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15: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스 히딩크(71) 감독이 중국에 입국했다.
거스 히딩크 감독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거스 히딩크 감독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4일(현지시간) ‘시나’ 등 복수의 중국 매체는 히딩크 감독이 3일 오후 중국에 입국해 올림픽 대표팀이 훈련하고 있는 윈난성 취징시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히딩크 감독은 이날 중국 올림픽 대표팀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던 훈련장을 찾았다. 그라운드로 내려가지는 않았지만 관중석에서 약 1시간 30분 정도 진행된 훈련을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본 뒤 자리를 떴다.

중국 올림픽 대표팀은 4일부터 취징에서 열리는 친선 대회를 앞두고 있다. 이 대회는 중국 코치진이 지휘할 예정으로, 히딩크 감독은 대회 종료 후 감독으로 공식 부임할 전망이다. 아직 중국축구협회는 히딩크 감독의 선임 소식을 공식 발표하지 않고 있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 2016년 첼시의 임시 감독직에서 물러난 후 전 세계의 수많은 클럽과 대표팀에서 러브콜을 받았으나 야인으로 남아있었다. 최근에는 콜롬비아 대표팀 사령탑 후보로 거론됐지만 중국에서의 도전을 택했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