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가 미국의 팔레스타인난민기구 지원 중단 사주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1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서울신문DB

▲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서울신문DB

미국이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에 대한 지원을 중단한 배후에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 온라인매체 악시오스는 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자금줄을 끊기 전에 네타냐후 총리가 이를 먼저 요청했다”고 전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트럼프 정부가 UNRWA 지원을 끊겠다고 발표하기 수주일 전 네타냐후 총리가 팔레스타인 지원 문제에 대한 개인적 입장을 미국에 전달했다. UNRWA 지원을 끊겠다는 국무부 발표가 나온 것은 그 다음이었다.

국무부는 지난달 31일 UNRWA에 대한 지원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었다. 이 발표 전까지 미국은 UNRWA 한해 예산의 3분의 1에 이르는 3억 5000만 달러(약 3898억원)를 지원했었다.

이와 관련 UNRWA 측은 “미국의 지원 중단으로 적자를 입게 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유럽연합(EU), 일본, 인도,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등의 지원으로 부분적으로 해결했다. 2억 달러의 부채가 남았지만 극복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