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특사단, 내일 평양 향발... ‘친서’ 전달 여부는?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1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는 2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5명의 대북 특별사절단을 발표했다. 지난 3월 1차 특사단과 동일하게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5일 평양을 방문한다. 사진은 지난 3월 성남공항에서 출국을 위해 특별기로 이동하고 있는 특사단의 모습.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와대는 2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5명의 대북 특별사절단을 발표했다. 지난 3월 1차 특사단과 동일하게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5일 평양을 방문한다. 사진은 지난 3월 성남공항에서 출국을 위해 특별기로 이동하고 있는 특사단의 모습.
서울신문 DB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특사대표단이 5일 당일치기 일정으로 평양으로 다녀올 예정이어서 이들의 행적에 관심이 집중된다.

특사단은 앞서 알려진대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3월에 이어 이날(5일) 2차 방북을 한다.

정부 소식통 등에 따르면 특사대표단은 지난 3월 1차 방북 때와 마찬가지로 문재인 대통령의 전용기 중 하나인 공군 2호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이용,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방북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4일 기자들과 만나 “오전 8시 이전에 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에는 1박2일 일정이고, 이번엔 당일치기 일정이라는 점이 이전과 달라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순안공항에 도착했을 때, 특사단을 맞아준 북측 인사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맹경일 통전부 부부장이었다. 일각에서는 양측 협의상황에 따라 체류기간 연장 가능성도 거론한다.

무엇보다 특사단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남을 가질지 여부다. 문 대통령의 친서 전달도 주목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일 이와 관련 “아직 제가 말씀을 드리기가 어렵다”, “친서를 가지고 가는지 아닌지에 대해서도 알지 못하고 친서 내용도 말씀드릴 수 없다”고 각각 답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