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게이단렌, ‘3월 설명회·6월 면접’ 채용지침 폐지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1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기업들이 신입사원을 뽑을 때 적용해 온 재계 차원의 ‘채용지침’이 폐지될 것으로 보인다.
취업박람회에 참여한 여성 지원자들. ※위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 취업박람회에 참여한 여성 지원자들. ※위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일본 재계 모임인 게이단렌의 나카니시 히로아키 회장은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2021년 봄 입사 대상자부터 채용지침을 폐지할 뜻을 밝혔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나카니시 회장은 “게이단렌이 모든 학생을 통솔하는 것도 아닌데 (채용지침 때문에) 이런저런 비판을 받고 있다”며 “몇 월에 (면접을) 해금한다든지 하는 말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지침이나 기준도 내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현재 게이단렌은 ‘3월 설명회 개시’, ‘6월 면접 개시’로 대표되는 신입사원 채용지침을 정하고 이를 지킬 것을 회원사들에게 요구하고 있다. 일본 정부도 각종 정책을 만들 때 이를 참고하고 있다. 아시하신문은 “아직 게이단렌이 정식으로 결정을 내린 것은 아니며, 앞으로 게이단렌 정·부회장 회의 등을 통해 합의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나카니시 회장의 말대로 지침이 폐지되면 현재의 규정은 올해 대학교 3학년인 2020년 봄 입사 대상자까지만 적용되고 올해 2학년부터는 기업 면접시기 등의 제한이 없어진다.

일본 특유의 신입사원 채용지침은 장점과 단점이 분명해 찬반 논란이 일어왔다. 장점은 기업과 학생들의 취업시즌 시작·종료 시점이 비교적 명확해 안정적이고 예측가능하다는 것. 지침이 사라지면 기업들의 채용 경쟁이 불붙어 취업 시즌이 대폭 늘어날 수 있다.

반면 기업들은 인재 구하기가 갈수록 힘들어지는 상황에서 게이단렌 회원사들만 채용지침을 준수하느라 외국기업들과 인력 확보 경쟁에서 불이익을 받는다는 등 불만을 제기해 왔다. 한 자동차 제조업체 인사 담당자는 “채용지침이 사라지면 우리 회사의 매력을 구직자들에게 알릴 기회가 늘어난다”고 말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