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심에 초 미니 대학 문연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1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도심에 새로운 대학이 문을 열었다. 대구대 인문교양대학 양진오(53) 교수가 이사장이자 총장인 ‘북성로 대학’이다. 중구 북성로 수제화 골목 조그마한 건물 2층에 33㎡ 크기의 공간에 자리잡은 초 미니 대학이다. 등록금도 없고 신입생은 7~8명 정도에 불과하다. 말이 대학이지 인문지식의 공유와 확산 그리고 창업, 사회적 기업 등을 주제로 하는 모임이라고 보면된다.

양 교수는 “대구대에서 축적된 인문지식을 기반으로 창업과 사회적 기업을 주제로 젊은 학생들과 토론하고 교류하기 위해 북성로 대학의 문을 열게 됐다”고 했다. 그는 “특히 쇠퇴하고 있는 대구 도심재생이 북성로 대학의 주요 수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시재생을 인문학에 접목시키기 위해 양 교수는 수년동안 대구는 물론이고 부산과 인천의 도심을 답사했다. 앞으로도 북성로 대학을 거점으로 인문지식을 공유하고 확산시켜 학생들의 인문학 기반 창업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 대구 도심에서 여러 유형의 사업과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선배(?)들을 만나 도심 골목 활성화와 골목 스토리텔링하는 방안을 협의한다는 구상이다.

양 교수는 그동안 대구대에 스토리텔링창작전공을 신설하고 이와 관련한 창업 동아리 지원 사업을 추진했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대구 도심에 진출해 북성로 대학을 열게됐다고 한다.

양 교수는 “대구 도심에서 진행되는 문화적, 산업적 변화들에 대해 대학생들이 관심을 가져 주었으면 한다”면서 “북성로 대학의 첫 수업은 ‘어린왕자’에 대해 토론하면서 대구도심 재생을 이야기하러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양 교수는 지난 1월 대구 도심인 북성로 일대의 스토리를 발굴한 매거진 ‘북성로 대학’을 발간했다. 대구대 한국어문학과의 창업 동아리인 ‘DU(대구대) 스토리공방’ 학생 5명과 수개월간 북성로를 탐방하면서 느낀 소감과 이곳 상점 주인들과의 인터뷰, 손수 찍은 사진, 관련 서적 독후감 등을 엮어 매거진을 발간한 것이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