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금메달 딴 남자 대표팀에 포상금 1500만원 이상 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09: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메달’ 여자 대표팀엔 500만원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한 U-23 대표선수들과 손흥민이 시상대에 올라 환호하고 있다. 2018. 9. 1.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한 U-23 대표선수들과 손흥민이 시상대에 올라 환호하고 있다. 2018. 9. 1.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대한축구협회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남자 축구대표팀에 1인당 1500만원 이상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동메달을 수확한 여자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약 500만원을 받을 예정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남자 대표팀은 결승에서 일본을 연장 접전 끝에 2-1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우승 이후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윤덕여 감독이 지휘한 여자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일본에 막혔지만 3-4위 결정전에서 대만을 4-0으로 완파하고 3회 연속 동메달을 획득했다.

안방에서 열렸던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는 금메달을 딴 남자 대표팀은 선수 1인당 1500만원, 동메달을 수확한 여자 대표팀은 선수 1인당 500만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이번 대회는 극적인 승부로 국민에 감동을 선사한 만큼 포상금 액수가 소폭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학범 감독도 3000만~5000만원 안팎의 격려금을 받을 전망이다. 그러나 계약에 따라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