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한방·치과병원 통합 진료…경희의료원, 새달 암병원 개원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0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초로 의대, 한방, 치과병원 의료진이 통합진료를 하는 암병원이 들어선다.
‘후마니타스암병원’(조감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후마니타스암병원’(조감도)

경희의료원은 다음달 5일 ‘후마니타스암병원’(조감도)을 개원한다고 3일 밝혔다. 의료원 왼쪽에 들어서는 후마니타스암병원은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로 건립된다. 의료원은 외래진료실에 암 환자를 위한 별도의 한의학, 치의학 치료 공간을 마련했다. 세계 최초 암병원인 영국 로열마스덴병원 의료진과의 화상 협진도 제공한다. 의료원은 이 병원과 화상 협진, 암 임상 공동연구, 암 면역치료, 면역제제 연구 등에서 협력할 방침이다. 현재 두 기관은 ‘직장암’ 치료법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9-0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