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대기업 신입 채용에도 ‘AI 바람’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0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하반기 총 1100명 뽑는 롯데그룹 서류전형 심사 때 AI 시스템 적용
약 500명 선발 CJ그룹 8개 계열사 서류 심사 전 단계서 AI가 표절 검사

유통업계 주요 기업들이 올해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 채용에 나선 가운데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평가 시스템을 도입하는 곳이 늘고 있다.

롯데그룹은 5일부터 18일까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식품, 관광·서비스, 유통 등 45개 계열사에서 신입사원 800명과 동계 인턴 300명을 공개 채용한다고 3일 밝혔다. 롯데는 이번 채용부터 전 계열사의 서류전형 심사에 AI 시스템을 확대 적용한다.

앞서 롯데는 지난 상반기 공개 채용 당시 백화점, 마트, 정보통신 등 5개 계열사의 서류전형 심사에 AI 시스템을 시범 도입했다. AI 시스템은 지원자가 조직과 직무에 어울리는 인재인지 판별하는 ‘필요인재부합도 분석’과 ‘표절 분석’을 통해 자기소개서를 평가한다.

도입 초기인 만큼 심사 결과는 참고 자료로 활용하고, 기존의 서류전형 평가 방법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채용 결과 실제로 AI 시스템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지원자가 역량면접 평가에서도 높은 성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존에 일주일가량 소요되던 자기소개서 검토 시간도 8시간가량으로 대폭 단축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CJ그룹도 5일부터 CJ제일제당, CJ 대한통운, CJ ENM을 비롯한 8개 주요 계열사의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 채용에 나서면서 전 계열사의 서류전형 단계에 AI 서류전형 평가툴 도입을 시작한다.

서류 심사자들이 서류를 평가하기에 앞서 AI가 지원자들의 서류를 검토하고 표절 검사를 하는 시스템이다.

채용 인원은 약 500명 규모로, 서류 접수는 이날부터 17일까지다. 이 밖에도 CJ는 업계 최초로 24시간 입사 관련 문의에 답변해 주는 AI 챗봇 서비스 ‘CJ지원자도우미’를 새롭게 선보인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9-04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