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관광지구 개발 본격화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0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시·야미지구 토지 193만㎡ 공급계약
새만금지구 관광지 개발이 본격화됐다. 새만금관광레저는 새만금청과 신시·야미지구 관광·레저용지 개발사업 토지공급 계약을 맺고 관광지 개발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새만금관광레저는 보성산업과 한양 등으로 이뤄진 개발 컨소시엄이다.

신시·야미지구 관광지 개발은 새만금개발 5대 사업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사업으로 새만금 간척지 노른자위 땅에서 진행된다. 세계 최장의 방조제와 천혜의 비경 고군산군도, 바다와 호수에 둘러싸인 독특한 환경을 반영한 국내 최대 규모의 감성체험형 자연치유 휴양지로 개발된다. 새만금관광레저는 사업 부지 193만㎡를 매입 또는 임대해 복합 레저휴양관광지로 개발할 계획이다.

빛의 마을, 항구의 마을, 바다의 언덕, 치유의 마을, 초원의 마을, 호수의 마을, 향유의 마을 등 관광·레저·휴양·문화가 아우러지는 7개 테마 공간으로 조성된다. 빛의 마을은 새만금의 해양 자연경관과 세계 최대 규모의 조명 쇼가 어우러진 테마파크로 조성된다.

새만금관광레저는 덴마크의 세계적인 컨테이너형 호텔 브랜드인 포시텔팝업호텔, 칠레의 청정 인공호수·해변 개발업체 크리스털 라군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9-0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