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내일을 바꾸는 건 우리 자신” 남북 진전으로 북미 교착 돌파 의지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0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사단 방북 앞두고 페북에 운전자론 강조
“폼페이오 조기 방북·대화 마중물 돼 달라”
文대통령 평양 방문엔 9월 아닌 “가을”로
美 대북정책 특별대표 비건 다음주 방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판문점선언이행추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특사단 방북을 이틀 앞둔 3일 남북 관계 개선으로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을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임 실장은 페이스북에 “냉엄한 외교 현실에서 미국의 전략적 인내와 동의 없이 시대사적 전환을 이룬다는 건 사실상 가능하지 않다”며 “문재인 정부는 전례 없이 강력하고 긴밀하게 미국과 소통하고 협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그는 “결국 내일을 바꾸는 건 우리 자신의 간절한 목표와 준비된 능력임을 새삼 깨우치는 시간이기도 했다”면서 “스스로 할 수 있는 만큼 내일은 다르게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한반도 정세의 고차원 방정식을 풀 해법을 마련하려면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 북·미를 중재하고 남북 관계 개선을 통해 북·미 관계를 견인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남북, 북·미 관계의 선순환을 이루기 위한 정부의 촉진자 역할을 가속하겠다는 것으로 한반도 운전자론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지난달 광복절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관계의 발전이야말로 한반도 비핵화를 촉진하는 동력”이라고 강조한 것과도 맥락을 같이한다.

임 실장은 ‘간절함’, ‘무거운 짐’이란 표현을 사용하며 현재 비핵화 협상 국면이 녹록지 않은 상황임을 시사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 일정을 확정하고 오기를 기대한다”며 ‘9월 평양 방문’ 대신 ‘가을 평양 방문’이라고 명명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선 자칫 남북 정상회담이 9월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까지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임 실장은 “스스로 새로운 조건과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는 간절함을 안고 간다”고 말했다. 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조기 방북과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진전을 위한 마중물 역할도 충실히 해 주길 바란다”고 특사단에 당부했다. ‘제3차 남북 정상회담→폼페이오 조기 방북→북·미 대화’로 이어지는 문제 해결 프로세스를 구상한 것으로 보인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AFP 연합뉴스

▲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AFP 연합뉴스

미국도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스티븐 비건(55)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이르면 다음주 한국과 일본 등 첫 동북아 방문에 나서 ‘9월 빅 이벤트’의 불씨 살리기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2일(현지시간) “5일 특사단 방북→북한 9·9절→비건 대표의 동북아 순방이 연결되면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탄력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비건 대표의 방한이 조기 종전선언을 위한 마지막 기회일 수 있다”면서 “이번 대북 특사단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양보’를 이끌어 내지 못한다면 미국의 정치 일정상 연내 종전선언은 어려울 수 있다”고 봤다.

서울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04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