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손학규 대표에 축하전화…“국회 협조 많이 해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대표들 곧 초청하겠다…남북관계·경제·소상공인 문제 협조를” 손학규 “소득주도성장 국회 협조 얻고 협치 진정으로 해달라”
첫 최고위 주재하는 손학규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당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첫 최고위 주재하는 손학규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당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게 취임 축하전화를 걸어 “남북관계와 경제문제, 소상공인 문제에서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5분가량 진행된 손 대표와의 전화통화에서 “국회에서 협조를 많이 해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손 대표가 기자들과 만나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이제 당 대표들이 다 바뀌었으니 당 대표들을 한번 초청을 하겠다”며 머지않아 여야 5당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손 대표는 “(구체적인 시기는) 이야기 안 했고, 곧 하겠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손 대표는 “오늘 선거제도 개편 이야기는 안 했다”면서 “경제가 어렵고 소상공인들이 어려워하는데 (대통령이) 야당, 국회하고 협조를 잘 하시라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정책과 관련해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얻도록 해 달라, 그렇게 해서 협치를 제대로 진정으로 해달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의 국회 처리 이야기를 문 대통령이 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 그런 구체적인 이야기는 없었다. 남북관계와 평화 정착을 위한 대통령의 노력을 적극 지지하고 잘 되길 바란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남북관계를 내가 오랫동안 적극 지지하는 걸 아시니까 ‘남북관계가 잘 되면 아무래도 경기북부 지역이 발전하지 않겠느냐’는 말씀을 하셨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