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과일수입 12억달러로 역대 최고…아보카도 급증세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나나·오렌지·포도 순으로 많아…수입국 1위는 미국
서울신문 DB

▲ 서울신문 DB

지난해 과일 수입액이 12억 달러를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3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과일 수입액은 12억4천만달러, 중량 기준으로는 83만4천t에 달했다.

10년 전인 2008년과 비교해 수입액은 136.1%, 중량은 58.3% 증가한 것이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수입액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6% 늘어난 10억 달러를 기록하는 등 증가세는 계속되고 있다.

품목별 수입 비중(가격 기준)을 보면 바나나가 29.4%로 가장 많았고 오렌지(17.8%), 포도·체리(각각 12.9%) 등이 뒤를 이었다.

바나나 수입액은 3억7천만 달러로 최근 10년간 137.1% 증가했다. 바나나는 2006년 이후 과일 수입 품목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바나나 수입은 필리핀산이 대부분이었지만 최근 에콰도르산 비중이 커지는 등 수입국이 다변화하는 추세다.

아보카도 수입액은 3천만달러를 기록, 최근 10년간 1,458.3%나 증가했다.

아보카도가 전 세계적으로 웰빙 푸드로 주목을 받고 있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식문화 정보도 활발히 공유되고 있어 증가세는 계속될 것으로 관세청은 내다봤다.

망고 수입액도 최근 10년간 701.2% 늘어난 5천만달러를 기록했다.

국가별 수입액 비중을 보면 미국이 38.3%로 가장 많았고 필리핀(28.6%), 칠레(11.6%), 뉴질랜드(5.1%), 태국(3.0%) 등 순이었다.

수입 단가는 1kg당 1.49달러로 2008년보다 49.2% 상승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과일은 봄과 초여름에 수입이 집중되는 계절적 특성이 있다”며 “소비자 선호도 다양해지고 있어 수입 증가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