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문대통령 경제실패로 코너 몰리자 또 적폐청산 말해”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09: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내대책회의 참석한 김성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9.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내대책회의 참석한 김성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9.3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3일 “경제실패로 코너에 몰린 문재인 대통령이 또다시 적폐청산을 말하고 있다”며 “도대체 이 정권은 할 줄 아는 게 이것밖에 없는가”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제가 다 망가진 마당에 경제를 살리라 했더니 또다시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정치보복에 나서겠다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때 재미 좀 봤던 남북관계도 진전 없이 시들어가고 있다”면서 “고용지표도 빵점, 분배지표도 빵점에 여기저기서 국민은 죽겠다고 아우성인 마당에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만 똘똘 뭉쳐 소득주도성장을 보완하고 속도를 높이겠다는 건 또 무슨 뜻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경제가 시들시들 중병을 앓는 마당에 한가지 치료법만 고집하는 돌팔이 의사의 몽니로 경제가 중환자실에 입원해야 하는 처지로 내몰릴 수 있다”며 “소득주도성장을 폐기하고 정책을 바꾸는 데 속도를 높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정부의 대북특사단 파견과 관련, “청와대는 제재를 위반하지 않는 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폭넓게 합의한다고 했는데, 현 상태에서 방북 목적과 이유는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진전에 분명하게 포커스가 맞춰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산 석탄 밀반입으로 이미 국제사회 제재를 위반하고 있는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이란 미명으로 국제사회에 단결된 틈을 깨는 것은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정부가 내년에 지급하는 근로장려금이 올해보다 3.6배 늘어난 5조원에 육박하는 데 대해 “정책을 통해 일자리를 늘리고 저소득층 소득 개선에 나서야 할 정부가 정책이 아니라 아예 대놓고 돈으로 메꾸려 한다”고 비난했다.

그러고는 “근로장려금 지급 대상을 넓히고 지급액을 늘리면 당장 소득 격차는 조금이나마 줄어드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것으로 소득주도성장의 실패가 상쇄되지 않는다는 점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