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문대통령 ‘소득주도성장 잘못없다’고 하면 협치 안돼”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충원 방명록에 “함께 잘사는 나라 위해 정치개혁 나서겠다”
현충원 참배하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신임 당대표가 3일 오전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2018.9.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충원 참배하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신임 당대표가 3일 오전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2018.9.3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을 취하고 있다. 소득주도성장은 잘못된 게 없다’고 나가고 있다”며 “그런 상태에서는 협치가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인터뷰에서 “협치라고 하는 것은 당대표들 간의 이야기가 아니고 대통령의 결심사항이다. 대통령이 야당과 진정으로 협조할 생각이 있는가(가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협치라는 것은 줄 건 주고받을 건 받는 건데, 여당 대통령이 야당한테 뭐 주는 게 있어요?”라고 반문하면서 “(대통령이 야당에) 정책 협의를 하고 노선 협의를 해야 하고 우리나라가 어떻게 가야 될 것인가(를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등 정치권에 올드보이들이 귀환했다’는 지적에는 “우리나라 정치가 불안한 상황에서 안정된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마음이 아닐까 싶다”고 답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주재한 첫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최고위 구성을 보면 30대, 40대, 50대 등 온갖 세대가 골고루 포진해 있는데, 우리 사회의 변화와 안정을 함께 추구하고자 하는 국민 여망이 담겼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의 통합 정당으로 새로운 정치를 열어나갈 것”이라며 “개헌에 앞서 이것을 가능하게 하는 다당제 합의제를 가능하게 하는 선거제도 개편을 적극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야권 정계개편에 대해선 “큰 당이 작은 당을 흡수하거나, 큰 당이나 여당이 국회의원을 빼가서 인원수를 늘린다거나 하는 낡은 방식의 정계개편을 생각해서는 안 된다”면서 “다당제에서 정책과 노선에 대한 깊은 협의를 통해서 우리나라의 갈 길을 정부와 같이 협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신임 지도부와 함께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하는 것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손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 참배와 관련, “지금 당장은 아니라도 시간을 잡아 참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충원 방명록에는 “함께 잘사는 나라를 위해 정치개혁에 나서겠습니다”라는 글귀를 남겼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