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독일에서도 벌금 130억 부과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9: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잇단 차량 화재 사고가 발생한 수입차 브랜드 BMW의 결함은폐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이 회사 한국지사를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 2018.8.3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잇단 차량 화재 사고가 발생한 수입차 브랜드 BMW의 결함은폐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이 회사 한국지사를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 2018.8.30 연합뉴스

한국 등지에서 차량문제로 곤혹한 상황에 처한 BMW가 독일에서 배기가스 제어장치의 불법 문제로 1000만 유로(약 129억 원)의 벌금을 내게 될 처지에 놓였다.

배기가스 조작 혐의로 BMW를 조사 중인 독일 검찰은 지난달 초 BMW에 1000만 유로의 벌금 처분을 했다고 3일(현지시간)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이 보도했다.

검찰은 지난 2월 BMW 측이 교통 당국에 자진해서 배기가스 장치 문제를 신고하자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BMW는 2월 1만1000여 대의 750xd와 M550xd 모델을 리콜하고, 배기가스 조절 장치에 실수로 불법적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이뤄졌다고 인정했다.

검찰은 BMW가 배기가스 장치를 의도적으로 조작하지 않고 제조 과정에서 실수로 불법적인 소프트웨어를 설치한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BMW가 검찰의 요구대로 1000만 유로의 벌금을 납부할지, 불복해 소송을 제기할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BMW는 한국에서 자사 차량에 잇따라 화재가 나자 EGR의 하드웨어적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국에서 리콜 대상 BMW 차량 집단소송을 진행 중인 한국소비자협회 소송지원단은 배기가스 저감을 목적으로 소프트웨어를 설계했기 때문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