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소식에 ‘땅 꺼짐’ 아파트 주민 대다수 귀가 거부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8: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형 오피스텔 공사장 인근 도로와 공사장과 인접한 아파트 단지 주차장 땅이 꺼져 주민들이 긴급대피한 사고가 발생한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단지의 사고 현장에서 2일 오후 수습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18.9.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형 오피스텔 공사장 인근 도로와 공사장과 인접한 아파트 단지 주차장 땅이 꺼져 주민들이 긴급대피한 사고가 발생한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단지의 사고 현장에서 2일 오후 수습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18.9.2 연합뉴스

흙막이 붕괴로 지반 침하가 일어난 서울 금천구 아파트 주민들은 ‘안전하다’는 구청의 발표에도 귀가를 거부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4일까지 서울에 5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불안감은 더욱 커진 상태다.

금천구청은 지난달 31일 사고 발생 직후 안전상 이유로 현장과 인접한 아파트 1개 동 76가구 주민들의 귀가를 막았다. 사흘이 지난 2일 해당 구청이 귀가해도 좋다고 발표했으나 실제 귀가를 결정한 곳은 6가구뿐이다. 나머지 주민들은 인근 호텔에서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청은 공사현장 흙막이 부분에 흙을 다시 메우는 작업을 완료했고, 내려앉은 도로의 폐기물을 제거하는 등 필요한 안전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또 우천에 대비해 방수포, 수중 펌프, 양수기를 설치했으며 균열이 발견된 도로에도 방수포를 설치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땅 꺼짐으로 인한 피해 실태를 자체적으로 조사하는 등 여전히 불신을 드러내고 있다. 일부는 토사가 유출된 오피스텔 공사장이 설계 자체가 잘못됐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추가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구청이 실시하는 정밀 안전점검은 최소 한 달이 걸릴 것으로 관측된다.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주민들의 불안과 갈등은 계속될 전망이다. 시공사는 임시 복구가 끝나더라도 당분간 주민들에게 숙박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