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사이언스] 행복감 느끼는 노인이 더 오래 산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이언스데일리 제공

▲ 사이언스데일리 제공

얼마전부터 소소한 일상에 행복을 느끼는 ‘소확행’이 유행이다.
실제로 많은 연구에서 로또 당첨 같은 생각치 않은 큰 행운은 행복보다 불행을 야기시키고 일상의 작은 행복들이 삶에 활력소가 되고 행복감을 고조시킨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싱가포르 연구진이 일상의 작은 행복감을 지속적으로 느끼는 노인들이 그렇지 않은 노인들보다 건강하게 장수한다는 연결과를 발표해 화제다.

싱가포르 듀크-NUS 의대 노화연구센터, 싱가포르 보건부 역학질병통제센터 공동연구팀은 자신의 삶에 만족도가 높고 일상에서 행복감을 쉽게 느끼는 사람들이 더 오래 산다고 3일 밝혔다. 즉 행복감과 사망률은 반비례 한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 노인의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에이지 앤 에이징‘ 8월 29일자에 실렸다.

연구팀은 2009년과 2011년, 2015년에 실시한 국가보건조사에서 60세 이상 싱가포르 남녀 4478명을 대상으로 행복감에 대한 내용과 다양한 건강 데이터, 사망시점 등을 분석했다. 2009년 조사에서는 현재 느끼는 행복감 점수와 평소 행복한가, 불행한가를 묻는 2점 측정 등을 포함한 행복감과 스트레스 지수 등을 측정했다.

연구팀은 2015년 12월 31일 기준 2009년에 설문에서 ‘행복하다’라고 답변한 노인들 중 사망률은 15%였으나 불행하다, 힘들다는 답변을 한 노인들은 사망률이 20%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 볼 때는 평균적으로 행복도가 1포인트 상승할 때마다 사망률은 9% 정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 사회로 변하고 있는 만큼 국민 행복감을 높이는 정책을 펼치는 것이 국민 전체의 수명 연장은 물론 건강개선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라울 말호트라 듀크-NUS 의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얻은 노인 사망률과 행복감의 반비례 관계는 노년층 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모두에게 적용될 수 있는 통찰력 있는 결과”라며 “이번 연구에서는 단순한 행복감과 사망률 연관성 이외에 사회적 네트워크 정도와 외로움 같은 사회적 요인까지 고려했기 때문에 아시아인 이외의 서구인에게까지 적용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