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다리 골퍼, 전동 카트 몰지 못하게 한 골프장 상대로 소송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7: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0년 박테리아 감염으로 오른 다리를 잘라낸 뒤 의족을 단 채로 골프를 즐기는 골퍼가 영국 에섹스주 브렌트우드 시의회가 장애인인 자신을 차별한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폴 휴턴. 지붕 수리공으로 일하다 오염된 물에 무릎을 담구는 바람에 시간당 살을 2㎝씩 파먹어 들어가는 박테리아에 감염됐다. 의사는 곧바로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고 했고 다섯 차례 수술 끝에 오른 무릎 위까지 잘라냈다. 너무 급히 다리를 절단하는 바람에 의족을 편하게 낄 수 있는 상태도 되지 못했다.

지붕 수리 일을 그만 둔 그는 첼름스퍼드 시의회에 취직해 빌딩 관리인으로 생계를 꾸리고 있다. 의족을 끼고 걷는 법을 다시 배웠고 휠체어와 목발도 함께 사용했다. 하지만 목발을 많이 사용하다 보니 어깨를 다쳤고, 의족은 통증이 이만저만 심한 것이 아니었다.

장애인 영국 골프 대표로 13차례 대회에 출전했고 핸디캡 14에 유럽 전역을 돌며 플레이도 해봤다. 그런데 18홀을 돌려면 전동 카트가 꼭 필요했다.

2016년 8월 그는 친구와 에섹스주 하츠우드 골프장에서 친구와 라운딩하려고 예약을 했다. 이 골프장은 브렌트우드 시의회가 소유하고 운영하는 곳이었다. 첫 번째 티샷을 하러 가는 도중에 그는 의사 처방전을 문서로 제출하지 않으면 전동 카트를 탈 수 없다는 청천벽력 같은 말을 들었다. 그는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믿기지가 않았다. 진짜 믿을 수가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폴은 유럽장애인골프연맹 회원 카드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지만 골프장은 반드시 의사가 서명한 공문이 있어야 한다고 버텼다. 그는 “장애인들은 이 운동을 하지 말라고 하는 것과 같았다. 차별이 분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실 아마추어 골프를 관장하는 잉글랜드 골프에는 전동 카트 정책이 있어 장애에 상관 없이 모든 선수들이 골프를 즐기는 것을 격려하고 있다. 소송 결과에 따라 장애인들의 골프장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BBC는 의미를 부여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전동 카트를 몰며 골프 경기를 즐기는 폴 휴턴.

▲ 전동 카트를 몰며 골프 경기를 즐기는 폴 휴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