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호 태풍 ‘제비’ 북상에 일본 열도 초긴장…열도 그대로 관통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1호 태풍 제비  일본 기상청

▲ 제21호 태풍 제비
일본 기상청

맹렬한 기세로 다가오는 제21호 태풍 ‘제비’에 일본 열도가 긴장하고 있다.

3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현재 ‘제비’는 일본 남쪽 오키나와현 미나미다이토지마 동북동 220㎞ 해상에서 일본 본섬을 향해 시속 20㎞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은 4일 오후 시코쿠에서 도카이에 걸쳐서 상륙한 뒤 일본 열도를 따라 북동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일본 기상청은 폭풍이나 높은 파도, 토사 피해, 침수, 하천 범람 등에 따른 피해에 주의할 것을 거듭 당부하고 있다.

현재 태풍의 중심 기압은 94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65m다.

중심에서 동쪽 170㎞, 서쪽 130㎞ 이내에서는 초속 25m 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다. 또 중심에서 서쪽 440㎞, 동쪽 390㎞ 이내에도 초속 15㎞의 강풍이 불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제비’의 영향으로 오는 4일 오전 6시까지 시코쿠 지역에 최고 150㎜, 규슈 남부 지역에는 최고 120㎜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5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동안 시코쿠·긴키·도카이 300~500㎜, 수도권 등 간토 지역과 호쿠리쿠 지역 300~400㎜, 도호쿠·홋카이도 100~2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또 오는 4일까지 지역에 따라 최대 초속 60m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지난달 하순에도 제19호 태풍 ‘솔릭’과 제20호 태풍 ‘시마론’이 일본 열도를 잇따라 덮치면서 폭우와 강풍으로 정전 및 항공기 운항 중단 사태가 속출했다.

피해를 미처 제대로 수습하기도 전에 ‘제비’가 일본 열도 한가운데를 그대로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본 전역에서 긴장 속에서 숨죽이며 태풍 대비 태세에 나서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