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간절함과 준비된 능력이 내일 바꿔…대북특사단 응원해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는 5일 평양으로 떠나는 대북특사단을 응원해달라는 메시지는 올렸다.

임 실장은 “특사단이 다시 평양에 간다. 우리 스스로 새로운 조건과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는 간절함을 안고 간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 일정을 확정하고 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냉엄한 외교 현실의 세계에서 미국의 전략적 인내와 동의 없이 시대사적 전환을 이룬다는 건 사실상 가능하지 않다”며 “그래서 문재인 정부는 전례 없이 강력하고 긴밀하게 미국과 소통하고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북특사단 파견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2018.9.3  페이스북 캡처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북특사단 파견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2018.9.3
페이스북 캡처

임 실장은 그러나 “지난 1년여 결국 내일을 바꾸는 건 우리 자신의 간절한 목표와 준비된 능력임을 새삼 깨우치는 시간이었다”며 “우리가 스스로 할 수 있는 만큼 내일은 다르게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수석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된 대북 특사단은 5일 오전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할 예정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