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년 된 브라질국립박물관 대형 화재, 2000만점 소장품 소실될 판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3: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우데자네이루 AP 연합뉴스

▲ 리우데자네이루 AP 연합뉴스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브라질 국립박물관에 2일 밤(이하 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일어나 2000만점 이상의 소장품이 모두 소실될 위험에 처해 있다.

얼마 전 200주년 기념식을 치른 이 박물관은 식민 시절 포르투갈 왕가의 관저로 사용됐던 곳이며 현재 이 나라의 과학 관련 시설로는 최고의 규모를 자랑한다. 이날 저녁에 폐관한 뒤 화재가 시작돼 건물 전체로 급격히 번졌다. 건물 안 인테리어에 목재가 많이 쓰인 데다 종이 문서들도 많아 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진 것으로 추정된다. 화재의 원인도 밝혀지지 않았고 아직 다치거나 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미첼 테르메르 브라질 대통령은 트위터에 “모든 브라질 국민에게 슬픈 날”이라며 “우리 역사의 얼마나 소중한 것들이 사라지게 될지 잴 수조차 없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현지 방송인 TV 글로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박물관 국장은 “문화적 재앙”이라고 비통해 했다. 이집트 유물도 적지 않고, 자연사 관련 소장품 중에는 공룡 화석들과 아메리카 대륙에서 발견된 것 중 가장 오래 된 1만 2000년 전 여성의 두개골 등이 있었다.

박물관 직원들은 오래 전부터 기금이 자꾸 삭감되고 건물 상태가 너무 노후하다고 우려를 표시해왔던 것으로 현지 언론은 전했다. 영국 BBC는 2년 전 리우올림픽에 막대한 에산을 쏟아부은 결과 연방 정부의 재정난이 심각해 정부가 박물관 운영 기금을 계속 삭감한 것이 화재를 불러온 이유 중의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고 전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