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광장] 책과 함께, 탁 트이는 마음/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2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날의 나를 만든 것은 동네 도서관입니다. 하버드 졸업장보다 더 소중한 것은 독서하는 습관입니다.”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립자인 빌 게이츠의 말이다. 그는 이미 초등학교 시절부터 독서에 몰입해 열 살이 되기 전 백과사전을 독파했다. 어려서부터 읽어 온 많은 책들이 그를 하버드로 진학시킨 힘이 됐다. 어찌 됐든 빌 게이츠는 하버드 졸업장보다 독서하는 습관을 소중하게 여겼다.

올해는 책의 해다. 영등포구도 책을 가까이 해 주민들이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끼도록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우선 영등포구립도서관은 기존 5권 한도인 도서 대출 권수를 2배 늘려 총 10권까지 대출해 주는 ‘북 프리 데이’를 운영한다. 지난달 21일에는 대림정보문화도서관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아이들에게 직접 동화책을 읽어 주며 책에 대한 재미를 찾아 줬다. 그리고 감상을 나누며 아이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 더 다양한 책읽기 프로그램을 개발해 구민의 지식 함양을 도모하고 소통의 기회를 늘려 나갈 계획이다.

 책 읽는 문화 조성 계획은 구민뿐만이 아닌 영등포구 직원들에게도 해당된다. 전 직원의 ‘책 읽기 생활화’를 위해 직원 상호 간 책 선물 릴레이, 부서 내 양서 비치 등 다양한 방안으로 조직에 지식의 향기를 불어넣고 있다.

 책이 주는 즐거움을 직원들과 함께 나누고자 정례간부 회의 때 국장급 간부들에게 책을 선물했다. 이것을 시작으로 전 직원에게 독서릴레이 문화가 확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책에는 3줄 정도의 간단한 서평을 적을 수 있는 독서 카드를 만들어 독서 후기를 서로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부서 내 직원들의 자율적인 도서기증을 통해 독서활동을 장려하고, 부서 간 도서 정보 공유 및 교환이 자유롭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행정시스템 내 ‘독서나눔방’ 게시판을 운영할 계획이다.

 독서를 통해 지성과 감성을 겸비한 공무원으로 한 단계 성장하고 ‘탁 트인 영등포’에 걸맞은 열린 마음를 갖추길 기대한다. 나부터 직원들의 독서문화가 지역사회로 확산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할 것이며, 책을 매개로 소통하는 ‘책 읽는 문화도시’ 조성에 앞장서겠다.
2018-09-03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