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 강세, 수도권으로 확산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22: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도권 아파트값은 상승이 확연했다. 경기 과천시가 1.48% 급등했다. 이번에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광명시가 0.99% 올라 뒤를 이었다. 신도시 아파트값도 많이 올랐다. 분당이 0.64% 상승했고, 광교(0.40%)·위례(0.40%)·산본(0.30%)·평촌(0.22%) 순으로 뛰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0.47% 올라 오름폭이 확대됐다. 성북구가 0.91%로 가장 많이 올랐다. 양천구(0.90%)·은평구(0.88%)·강동구(0.76%)·중구(0.76%) 등 서울 전역의 아파트값이 급등했다. 가을 이사철을 맞아 전셋값도 올랐다. 서울이 0.09% 상승했고 약보합세에 머물렀던 신도시(0.08%)와 경기·인천(0.01%)도 오름세로 돌아섰다.

2018-09-0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