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75% “올 채용 ‘작년 이상’ 계획”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1% “작년과 규모 비슷” 24% “더 많이”
38%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력 충원”

올해 대기업 10곳 가운데 7곳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더 많은 신입·경력 사원을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를 통해 종업원 수 300인 이상,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의 신규채용(신입+경력) 계획을 조사한 결과다. 설문에 응답한 122개사 가운데 51.6%가 “올해 예정 채용 규모가 지난해와 비슷하다”고 답했다. “지난해보다 많다”(23.8%)는 답까지 포함하면 75.4%가 올해 채용 규모를 ‘지난해 이상’ 수준으로 예상했다. 반면 지난해보다 채용을 줄이겠다는 기업의 비율은 24.6%에 그쳤다.

채용 확대 이유는 근로시간 단축으로 부족한 인력 충원(37.9%)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업종의 경기상황 개선(31.0%), 미래 인재 확보 차원(24.1%), 사회적 기대 부응(6.9%) 등이었다.

반대로 신규 채용을 줄이기로 한 기업은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40.0%),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33.3%),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6.7%),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으로 인한 신규채용 여력 감소(3.3%) 등을 이유로 들었다.

한경연 관계자는 “주요 그룹사들이 앞장서서 채용을 늘리는 등 얼어붙은 채용 시장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어 대기업 채용 시장은 개선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신규 채용 과정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할 계획이 있는 곳은 14% 정도였다. “이미 활용한다”는 기업은 5.7%였으며 “활용할 계획이 있다”는 응답은 8.2%였다. 또 대졸 신입 직원 채용 시 공개채용 이외에 수시채용을 시행하는 기업은 54.1%로 조사됐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대기업 중 상당수가 정규직 전환이 가능한 인턴사원을 뽑고 대졸 신입 공채와 수시채용을 같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9-0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