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IoT로 미래 스마트홈 진화 중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0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전제품이 사용자 생활습관·사용 방식 학습해 스스로 작동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獨 IFA 2018’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의 삼성전자 전시 공간에서 관계자가 사물인터넷(IoT)으로 인공지능(AI) 플랫폼과 연결된 스마트홈을 시연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의 삼성전자 전시 공간에서 관계자가 사물인터넷(IoT)으로 인공지능(AI) 플랫폼과 연결된 스마트홈을 시연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알렉스가 퇴근 후 집에 돌아오자 에어컨이 실내 온도를 22도로 설정해 스스로 작동하기 시작했다. TV도 자동으로 켜져 알렉스가 늘 보는 축구 채널을 보여 준다. 아내 로라가 돌아올 시간이란 걸 깨달은 알렉스가 축구에서 눈을 떼지 않은 채 거실에서 삼성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를 불러 오븐을 예열시키고 세탁기를 작동시켰다. TV 화면 아랫부분에 집안 기기의 작동 상황이 자막으로 나타났다. 잠시 뒤 로라가 집에 들어섰다. 누가 ‘집안의 권력자’인지 아는 AI는 알렉스에게 맞춰져 있던 모든 집안 설정을 로라에게 맞게 바꾼다. 에어컨은 24도로 설정되고, TV는 드라마 채널을 보여 준다.
유럽 빌트인 가전시장에 진출하는 LG전자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 별도 공간에 마련한 ‘시그니처 키친스위트’ 전시장. 베를린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럽 빌트인 가전시장에 진출하는 LG전자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 별도 공간에 마련한 ‘시그니처 키친스위트’ 전시장.
베를린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지난달 31일(현지시간)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의 주인공은 AI다. 보다 정확히 말하자면 사물인터넷(IoT)이다. 모든 가전제품이 AI 플랫폼에 연결돼 사용자의 생활습관과 사용하는 방식을 학습한다. 집이 말을 알아듣는 정도를 넘어 딥러닝을 통해 굳이 말하지 않아도 알아서 움직이는 수준에 이르렀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AI 제품들은 퇴근시간에 맞춰 저녁식사를 준비하고, 필요한 제품을 미리 주문해 퇴근길에 찾아올 수 있도록 차량에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면서 “엣지 컴퓨팅과 빅데이터의 결합, 5G를 통한 연결성 향상 등을 통해 이렇게 AI는 우리의 모든 생활공간과 시간을 하나로 통합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전시의 핵심이 IoT라는 것은 가장 발전된 AI 기술을 자랑하는 기업 구글과 아마존 부스에서 분명히 드러났다. 구글은 전시 공간의 대부분을 IoT 플랫폼인 ‘안드로이드싱스’에 할당했다. ‘구글’ 대신 안드로이드싱스가 전시공간 간판에 올랐다. AI 비서인 ‘구글어시스턴트’는 부스 내 작은 공간에서 직원 한 명이 담당하고 있었다.

아마존 부스도 IoT 플랫폼 ‘아마존대시’가 AI 비서 알렉사와 반반씩 차지하고 있었다. 지난 1일 부스에서 만난 담당자는 “아마존대시는 모든 가전제품에 적용될 것”이라면서 “한 예로 전동칫솔에 적용된 아마존대시는 사용자의 칫솔질 방식을 학습해 부족한 부위와 적당한 시간을 알려 준다”고 설명했다. 중국 가전업체 미디어는 상단 카메라로 사용자가 운동을 하는지, 잠을 자는지 등을 파악해 적절한 냉방 모드로 전환하는 에어컨을 소개했다.

전시장에서 본 대부분의 주요 가전기업은 IoT로 연결된 스마트홈을 구현한 전시 공간을 마련해 놨다. IFA 주최측 역시 스마트홈 주제관을 따로 마련해 IoT와 관련된 기기와 플랫폼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등이 전시를 할 수 있도록 했다.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의 소니 전시 공간에서 인공지능(AI) 반려동물 로봇 ‘아이보’가 관람객의 손길에 반응하고 있다. 베를린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의 소니 전시 공간에서 인공지능(AI) 반려동물 로봇 ‘아이보’가 관람객의 손길에 반응하고 있다.
베를린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사용자를 학습하는 AI 제품 중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건 반려동물(강아지) 로봇인 소니의 ‘아이보’였다. 아이보는 머리와 턱 밑, 등에 있는 센서로 사람의 손길을 감지해 반응하고, 액정표시장치 눈과 꼬리, 입과 혀, 22개 관절로 감정을 표현한다. 소니 관계자는 “아이보는 진짜 강아지처럼 자신을 가장 아끼고 예뻐하는 주인에게 더 친밀하게 다가가며 가족 구성원의 서열을 정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8K(7680×4320) 해상도 프리미엄 TV를 내놓은 가운데 TCL, 하이얼, 샤프 등도 8K TV를 전시했다. 중화권 업체인 하이얼과 TCL이 나란히 75인치 LCD TV 제품을 전면에 내세웠고, 2016년 대만 훙하이정밀공업(폭스콘)에 인수된 샤프도 8K 시제품을 전시했다. 지난해 하이센스에 인수된 도시바도 8K 전시 대열에 합류했다. 소니는 영상제작자의 의도 그대로를 재현하겠다는 뜻에서 4K 해상도 TV 4종을 전시했다. 제품엔 화면 뒤에 스피커를 적용, 영상에서 소리가 나오는 듯한 효과를 내는 ‘TV센터모드’ 기술이 적용됐다.

발쿠치네 등 본고장 프리미엄 가구업체와 손잡고 유럽 빌트인 가전시장에 진출하는 LG전자는 전시장 야외에 건물을 짓고 ‘시그니처 키친스위트’만을 소개하는 공간을 마련했다. 사용자가 노크를 하면 조명을 켜서 내부를 보여 주며, 컴프레서의 진동을 최소화해 최적의 와인 상태를 유지해 주는 셀러가 인상적이었다.

베를린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9-0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