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車 늘린다지만 관건은 충전소 확충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0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내년 충전소 30기 보급 예산 설치비의 절반 그쳐 실효성 의문
운영 보조금 등 적극적 지원 필요
‘궁극(窮極)의 친환경차’라 불리는 수소차 2000대를 내년 정부가 신규 보급하기로 했지만 충전소 구축뿐 아니라 운영 지원 등 다양한 보완책이 추가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2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환경부는 내년 수소차 구매보조금 관련 예산으로 450억원을 책정해 총 2000대에 구매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유일한 수소차인 ‘넥쏘(NEXO)’의 인기 때문이다.

정부와 업계는 보급 초기에 구매보조금을 통해 가격 장벽을 낮추고, 이후 시장이 어느 정도 형성되면 수소차 가격 장벽이 점차 낮아질 것으로 본다. 하지만 일관되고 전향적인 보급 로드맵 없이는 올해 같은 ‘보조금 고갈’이 재발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넥쏘는 예약판매 나흘 만에 판매량 1000대를 넘겼지만 정부는 지난 6월 2019년 수소차 신규 보급 목표를 1100대로 잡았다. 그러다 3개월도 안 돼 내년 신규 보급 목표를 2000대로 늘렸다.

충전 인프라 부족도 문제다. 지난해 기준으로 전국에 설치된 수소차 충전소는 12기다. 100기가 넘는 일본에 한참 못 미친다. 정부는 내년에 충전소 20기, 고속도로에 10기를 추가 보급하기로 하고 예산을 책정했지만, 정부의 지원이 설치 비용 절반(최대 15억원)에만 그친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된다. 일본에서는 충전소 운영 비용도 정부가 지원하지만, 국내에서는 충전소를 운영하는 지자체와 민간이 운영 부담을 고스란히 떠맡는다. 경유 등 기존 화석연료보다 비싼 수소연료 가격도 낮춰야 한다.

올해 말 수소 충전소 인프라 확충을 위한 SPC(특수목적법인)가 출범해 민간 기업의 초기 투자를 견인하는 역할을 할 계획이지만 업계는 충전소 운영에도 관계 부처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홍석주 SPC설립위원회 위원장은 “수소 매입 보조금, 충전소 운영 보조금과 다양한 형태의 충전소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하는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8-09-0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