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유치원·초등·특수학교 버스에 ‘갇힘 예방 장치’ 설치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2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육부, 1만 5000대 설치 예산 지원
전국의 모든 유치원·초등·특수학교에서 운행 중인 1만 5000여대 통학차량에 안전확인장치가 설치된다. 운전·인솔자의 미확인으로 인해 어린이 혼자 통학차량에 갇히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교육부는 전국 유·초·특수학교 통학버스 안전확인장치 설치를 위해 예산 46억원을 지원했다고 2일 밝혔다. 국공립과 사립을 망라한 유·초·특수학교 통학차량 1만 5187대가 대상이다. 버스당 30만원이 지원됐다.

안전확인장치는 시동이 꺼진 뒤에도 차량 내부에서 아이의 움직임이 감지되면 경고음이 울리는 동작감지센서나 버스에 남겨진 아이가 누를 수 있는 안전벨 등이다. 어린이 대상 통학차량을 운행하는 민간 학원의 경우 학원총연합회 및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자율 설치한다. 교육부는 3∼5세 유아가 타는 통학버스는 우선적으로 올해 하반기 설치를 마무리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전국 어린이집의 통학차량 2만 8000여대에 안전확인장치를 의무 부착하도록 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9-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