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캐나다 빼거나 나프타 깨거나”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23: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정협상 실패하자 트위터 통해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캐나다와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 협상에 실패하자 캐나다를 NAFTA에서 제외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캐나다와 NAFTA 협상을 해야 할 정치적인 이유가 없다”며 “10여년간 (캐나다가) 불공정하게 이득을 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미국에 공정한 협상을 타결하지 못한다면 캐나다는 (협상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NAFTA는 지금까지 타결한 무역 거래 중 최악”이라며 “미국은 수천개의 사업과 수백만개의 일자리를 잃었다”고 강조했다. 캐나다를 제외한 NAFTA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회를 향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가 이 같은 협상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며 “그렇지 않으면 NAFTA를 완전히 종료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과 캐나다는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NAFTA 재협상에서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양측은 ‘NAFTA 폐기’를 거론하는 등 강경 대응했지만 재협상 여지는 마련했다.

미국 측 협상 대표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90일 이내에 잠재적으로 캐나다를 포함해 멕시코와 NAFTA 개정 합의에 서명하길 원한다는 뜻을 의회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의회 비준 기간을 90일로 제시함으로써 9월 말까지 캐나다와 추가 협상을 통해 최종 합의 도출을 다시 시도하고, 이마저도 불발되면 미국과 멕시코 간 합의 내용으로 의회 비준을 강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양측은 캐나다의 농업정책, 특히 낙농 분야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고 미 경제방송 CNBC 등이 전했다. 양측은 오는 5일부터 2차 재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캐나다가 미 유제품의 캐나다 판매를 불공정하게 제한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자동차 관세 부과 카드’를 앞세워 캐나다를 압박하고 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8-09-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