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9·9절 열병식 수위 낮출 듯… 2월 건군절과 규모 비슷”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22: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이터 “ICBM 등장 징후 없다”
올해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은 북한이 예상과 달리 정권수립기념일인 9·9절 열병식 규모를 지난 2월 8일 건군절과 비슷한 수준으로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연기 등 북·미 협상이 제자리걸음을 하는 상황에서 불필요하게 ‘미국’을 자극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서다.

로이터통신은 1일(현지시간) 평양 미림비행장 일대 위성사진의 전문가 분석을 근거로 “지난 2월 건군절 열병식에 선보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이 아직 등장하지 않는 등 북한이 ‘수위를 낮춘’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비확산연구센터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오는 9일 열리는 열병식 규모는 지난 2월 건군절 때보다 작거나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면서 “위성사진을 보면 탱크와 자주포, 군용 트럭, 미사일 발사 차량 등 장비의 수가 99대로 지난 2월 열병식 때와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루이스 소장은 “단거리 미사일도 20기 남짓 정도만 있는데 지난 2월에는 ICBM을 포함해 훨씬 더 많은 미사일이 등장했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9·9절 열병식 연습장 주변에 ICBM 등 첨단 무기를 은폐했다가 행사 직전이나 행사 당일 전격 공개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북한 군사 전문가 조지프 버뮤데즈는 “북한은 열병식 전까지 ICBM이나 다른 대형 미사일을 무기 보관소에 숨겨 놨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03 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